북랩, 호주 워킹 홀리데이 경험을 150여 장의 사진과 함께 담은 포토 에세이 ‘시드니 어쨌든 해피 엔딩’ 출간

일 구하기·집 구하기·로드 트립 등 워킹 홀리데이의 생생한 경험을 전하다

2020-07-09 14:21 출처: 북랩

시드니 어쨌든 해피 엔딩, 윤석진 지음, 300쪽, 1만5800원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7월 09일 -- 취업과 결혼이라는 안정된 길만을 강요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자신만의 길을 찾아 호주로 떠난 한 청년이 일 구하기, 집 구하기, 로드 트립 등 현지에서 경험한 워킹 홀리데이의 생생한 노하우를 담은 포토 에세이를 펴냈다.

북랩은 최근 호주 워킹 홀리데이 경험과 정보를 150여 장의 사진과 함께 담은 책 ‘시드니 어쨌든 해피 엔딩’을 펴냈다.

이 책의 저자인 윤석진 씨는 오래전 아버지가 찍은 오페라 하우스 사진을 보며 어릴 적부터 시드니에 가는 꿈을 꿨다고 한다. 사범 대학 졸업 후, 교사가 되기 위해 공부를 하던 중 저자는 문득 지금이 아니면 앞으로 호주에 갈 기회가 없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스물여덟이라는 늦은 나이에 워킹 홀리데이 비자를 신청하고 망설임 없이 시드니로 떠났다. 이 책에는 두 살 터울 누나와 함께 시드니를 비롯한 호주 전역에서 겪은 다양한 일화는 물론 워킹 홀리데이에 필요한 기본 지식과 정보가 담겼다.

이 책은 서울에서 출발해 시드니를 떠나기까지 수개월간의 여정을 51개의 이야기로 정리했다. 인천 공항을 떠나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발리를 거쳐 호주에 도착했다. 그 과정에서 만난 현지인들과의 우연한 만남도 이야기에 재미를 더했다. 시드니에 가서는 별다른 고민 없이 애쉬필드에 있는 합리적인 가격의 셰어 하우스로 숙소를 정했는데, 그곳에서 이탈리아, 영국, 브라질 등 다양한 나라에서 모인 청년들을 만날 수 있었다. 여행 끝에는 그들과 둘도 없는 친구가 되어 함께 호주 곳곳을 돌아다니며 로드 트립을 즐기기도 했다.

이 책의 특징은 워킹 홀리데이의 긍정적인 면만이 아니라 현실적인 어려움까지 모두 담았다는 점이다. 호주에서 구한 첫 일자리인 식당 청소 일은 새벽 5시부터 9시까지 근무하면서도 쉬는 날이 없었고, 두 번째로 구한 세차 일 역시 최저 시급도 안 되는 돈을 받으며 다녀야 했다. 그럼에도 쉬지 않고 일하며 성실하게 모은 돈으로 중고차를 마련했다. 힘들 때도 있었지만 누나와 현지에서 사귄 친구들이 힘이 되어 주었고 ‘어쨌든 해피엔딩’이라는 그만의 주문에 따라 워킹홀리데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저자는 “현실의 벽 앞에서 과감히 도전을 선택한 나의 이야기가 워킹 홀리데이를 준비하는 이들만이 아니라 인생의 갈림길에 선 이들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자는 호주 워킹 홀리데이를 마치고 캐나다에서 2년 반 동안 지내다 현재는 한국에서 영어 강사로 일하고 있다. 일 년 동안의 한국 생활을 마치고 다시 캐나다로 돌아갈 계획이다.

북랩 개요

2004년에 설립된 북랩은 지금까지 2700종이 넘는 도서를 출간하며 21세기 지식정보화시대에 맞춰 새로운 출판 패러다임을 추구하고 있다. 출판포털과 주문형 출판장비(POD)를 보유하고 있으며 사회적으로 유익한 콘텐츠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책을 출간할 수 있고 원하는 독자층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퍼블리싱 서포터스(Publishing Supporters) 기업이다.

웹사이트: http://www.book.c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